악마성 관광 가이드 2호점

draco21.egloos.com

포토로그



[잡담]... 또 없어진다. 성 아래 이야기(잡담)

적어도... 서울시 안에서는 행정동으로 제일 작은 동네고. 그 안에 딱 하나 박혀있던 서점.

빈말로도 작다고 할 수도 없지만.. 그렇다고 크다고 하기엔 좀 뭐한.. 그냥 동네서점.

오랜만에 찾아가보니 문을 닫는다. 하신다.

불은 켜져있고. 문은 잠겨있기에 억지로 문을 두드려 열어보니.. 좀 초췌해진 사장님이 나오신다. 



문 열자마자 분위기는 나도 눈치챘고 사장님도 말이 없다. 그래도 어찌 되었냐 여쭤보니.  

그냥 한번 웃으시고 오래 했으니.. 한 20년 했으니 이제 다른거 해볼때도 되었지 하신다.


.... 안다. 역 근처에 xx문고 생긴거.

이미 다른 서점하나는 지하 2층으로 밀어내 씨가 말랐고... 뭐 그 여파가 이제 여기까지 온거겠지.

하지만 이렇게 될거라곤 생각도 못해봤다. 그래도 어느날 지나가다 들려도 그냥 그자리 있을것 같은 그런 서점이었는데.







포스터도 다 때내고 정리도 다 해버렸다. 책도 다 내놨고....

건물주가 세를 올려달라고 한건지.. 아님 도저히 장사가 되지 않아서 접는건지.

감히 물어볼 엄두도, 이야기 할 맛도 나지 않았지만... 그래도 마지막에 악수 한 번 하자 하시며 잘가라 하신다.

또 좋은데서 보자고...   참 쓰다. 더더군다나 이렇게 단골이 하나 둘 없어지는 요즘의 기분은 더 그렇다.

... 하지만 어쩌겠는가. 내가 막을수 있는 일도 아니고..



단골이 없어지는거.. 뭐랄까. 다른 사람 같으면 그냥 다른데 가면 그만이겠지만..

내 성질머리상. 그런게 잘 안되기도 하거니와. 

이렇게 없어져버리면.. 뭐랄까. 더이상 그 장소과의 인연도 끊어지는 기분이랄까.

하여간 한주 내내 우울했다. 결정적으로 이 동네 책방은... 참고서와 교과서 전문이고... OTL 

그나마도 한참 걸어가야 하는게...  





때되면 다 없어지기 마련이지만... 그저 아쉬울 따름이다.

왜 내가 정붙이고 가는 곳은 이리 뜬금없이 사라져 버리는걸까. 특히 이동네.. 통닭집도 그렇고...

하여간 사장님 신세 많았습니다. 또 좋은 곳에서 크게 잘 되시길...




p.s 제발 이글루 이미지 서버좀 어떻게 좀 해주세요. OTL 

덧글

  • 셔먼 2012/10/28 19:55 # 답글

    동네 서점이 하나둘씩 사라져 가는 게 안쓰럽습니다. 저희 집 주위로 반경 1km 가량은 서점이 거의 없다시피 해요....
  • draco21 2012/10/28 20:06 #

    반경... 1km입니까. OTL 사양산업이 된 건 분명한것 같습니다.

    노년에.. 나이들고 서점하나 여는게 꿈이였던 시절도 있었건만.. OTL 참 요즘 자영업자들 살기 만만치 않은것 같습니다.
  • 아키토 2012/10/28 19:57 # 답글

    정말 안타깝습니다...
    인터넷으로도 요즘은 싸게 많이 사고, 대형 서점들이 생기다보니 자연스레 작은 서점들은 없어지게 되네요...ㅠㅠ
  • draco21 2012/10/28 20:08 #

    뭐 대형서점들도 예전에 비하면 그 힘을 잃었다고 하니까요. 그냥저냥 씁슬합니다.

    그래도 제가 쭉 보던 라이트노벨은 한결같이 다 들여와주셨는데... 그저 그런거 생각해보면 고마울 따름이지요. 생각해보면.
  • 알트아이젠 2012/10/28 20:02 # 답글

    서점하니까 청주의 오래된 서점도 얼마전에 없어졌습니다.
  • draco21 2012/10/28 20:08 #

    중소도시의 서점들도 그럴 정도면... 참 여러모로 심각한게 아닌가 싶기도 하고 말입니다.
  • 2012/10/28 20:32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2/10/28 20:42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Arc_Momo 2012/10/28 21:59 # 답글

    저희 동네는 그래도 촌이라 그런지 그 흔한(가?) 교X문고도 없고 그냥 거의 맞붙어있는 동네서점 둘이 전부라 그런지 그럭저럭 장사는 잘 되는 모양입니다.

    대신 이쪽도 거의 참고서, 자격증 교재 위주고 라이트노벨은 아예 들어오지 않기 시작한 지도 꽤 되었죠. 그래도 사방이 학교라 다행입니다.

    저도 어느날 갑자기 그 서점들이 사라지면 뭔가 허전해질 것 같네요. 한 군데는 고등~대학생 시절에 자주 가서 요즘도 가끔 찾아가면 반갑게 맞이해주시는데.
  • draco21 2012/10/28 22:20 #

    자주가는 집들이 그렇게 없어지면 서운하죠.. 그것도 뭔가 주인이 바뀐것도 아니고.. 그냥 그렇게 사라져 버림..
    오히려 큰 서점들... 들어오는게 뭐 그리 좋은건 아니라고 봅니다. 중소규모의 그리고 영세서점들은 전부 박살이 나버리니까요.

    아무튼.. 서운합니다. 그래도 책방가서 책을 골라 사는 그런 재미라는게 있는데.... 앞으로는 저도 알라딘만 쓰게 될지도.. OTL
  • Arc_Momo 2012/10/28 22:24 #

    저도 일요일 이외엔 바쁘다는 핑계로 알라딘에서만 책을 구입하고 있습니다. 언제 날 봐서 서점 한번 찾아가야 하는데. ;ㅅ;
  • 착선 2012/10/28 23:05 # 답글

    안타까운 일이네요. 제가 어렸을때 자주 가던 서점은 아직 버티고 있긴 한데.. 저도 곧 이런 일을 겪을지도 모르겠습니다.
  • draco21 2012/10/29 08:27 #

    한 10여년인가 애용했던지라.. 뭐 나름 정도 많이 들었었는데.. 그냥 안타깝습니다.

    아 전에 말씀드리고 맨붕했던.... 1년에 100만 찍은 파워블로거가 여기 사장님이십니다.. ^^: 산악인이셨지요. 음음...
  • 카기노47 2012/10/28 23:35 # 답글

    여긴 이미 추억의 가게는 다 사라져버렸죠.
    추억을 떠올릴 때면 하루가 우울하기도 하고 해서 이젠 찾아보지도 않게 되었습니다.
    어차피 이 도시에서 찾아볼 곳은 다 찾아봤지만..........
  • draco21 2012/10/29 08:28 #

    추억... 이라기 보담. 언제고 가도 없어지지 않고 남아있을 서점... 이렇게 생각했었거든요.
    추억보다도 현실이 없어지는 뭐 그런 기분이랄까요. 이젠 치과 말고는 갈 필요가 없는 동네가 되어버렸으니.

  • 티아메트 2012/10/29 03:12 # 답글

    저희 동네는 노x 문고가 동네 서점들을 잡아 먹으며 노원 지역을 아둥바둥 지켜내더군요.
  • draco21 2012/10/29 08:30 #

    엇!!!! 제대 하셨던건가!!! ^^: 군대 가신지가 엇그제 같은데.. 잘 지내셨습니까? ^^: (제가 전에 뵙고도 기억을 못하는걸수도 있으니 양해를 ... ^^: )

    으음.. 뭐 그런 초대형 서점들에 대해 동네 서점이 살아남을 길은.. 결국 그런 길 밖에 없겠지요.
  • 티아메트 2012/11/01 23:51 #

    음화화. 제대 했슴다. 사랑과 근성으로 손도 두번 부러뜨려먹고!
  • draco21 2012/11/02 21:49 #

    오. 축하드립니다. ^^: 그거.. 사랑도 근성도 아닌데.. OTL 얼른 얼른 나으시길.. TOT
  • sasamis 2012/10/29 05:17 # 답글

    지금 이나라 현상태가...대기업들이 다 해먹는다고 이것저것 다 해버리니
    문제라는겁니다...정부는 제제할생각도 없고 제제해도 솜방망이.....

    이번 대선때는 바뀌었으면 하는 바램이....

    저도 장사를 하는중이지만 진짜 파리날리는 상황입니다...
    주위에 대형마트가 4개....-_-;;;; 백화점은..2개...
  • draco21 2012/10/29 08:34 #

    저도 그런 쪽의 입장에서 볼 때 지금 정권의 인식은 참으로 '심각'하다고 보여집니다.
    뭐랄까 정부가 어째서 그걸 중재 해야 하는건지 생각조차 없으니.. 의지도 없고. 뭐 결국 흔히 하는 말로 '서민'만 죽어나가는거죠.

    자영업을 하신다면 정말 이런 상황이 피부로 느껴지실듯.. 많이 힘드실것 같습니다.
    그런 마트야 말로 풀뿌리 경제를 송두리채 파멸시킨다고 많은 연구결과가 보여주고 있건만.. 바뀌어야죠.
  • 콜드 2012/10/29 06:20 # 답글

    하나둘씩 없어지는 서점 흐흑 ㅠㅠ
  • draco21 2012/10/29 08:45 #

    그렇다고 서점이 새로 생겨나는 상황도 아니라는게... 뭐 시작하기엔 돈도 많이 들고 하지만.

    뭐랄까 전반적으로 정말 좋지 않다... 라는게 느껴지는 그런.. 기분입니다.
  • 메이 2012/10/29 12:45 # 답글

    시대의 변화네요..

    안타까운 마음이 들어요.
  • draco21 2012/10/29 20:08 #

    그냥 어릴적 놀던 놀이터가 없어지는 뭐 그런 기분입니다. .... 우울~토라망~울토라망~세븐!!! ToT

  • [박군] 2012/10/31 19:48 # 답글

    음... 옛날부터 서점은 코엑스가 있는곳으로 다녔다뵈니 동네의 작은 서점은

    옛날에 책창고라고 중고책방만 찾아다니다뵈니...

    흠...
  • draco21 2012/10/31 22:50 #

    뭐 '동네' 라서 라기 보담도 정든 곳이라는게...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