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성 관광 가이드 2호점

draco21.egloos.com

포토로그



태그 : ▶◀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 신해철 별세..

http://media.daum.net/entertain/star/newsview?newsid=20141027211906013오보라도 좋으니.... 아무소리 안하고 주디 다물고 있을테니까.. 누가 좀 아니라고 해주라.. 정말.. 왜.. 왜.... 왜.... 대체 왜냐고..

[잡담] 잔인한 4월

1. 로고 교체. 원래 100일 지나면 바꾸려 했습니다만.손이 잘 안가더군요. ^^: 새삼 할머니의 빈 방을 청소하다보면 어떻게 이렇게... 아무 흔적도 없이 가실수 있나. 하고 생각이 듭니다. 그러니 훌훌 털고 가시게 해드려야겠지요. 미련도 오래 두면 고인께 해롭다 하니...  2. 하루카...

▶◀ 외할머니께서 돌아가셨습니다.

[잡담] 지난 3개월간 있었던 일 part.1부제 : 지난 3개월간 있었던 일 part.2.... 가 되겠군요. 제목 그대로... 저의 집안 제일 큰 어른이시자.. 어머니와 함께 어린 시절 저를 길러주신.. 저의 외할머니께서 101세로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봄에 어머니께서 손을 다치시는 바람에 마지막 한 해는 집에서 계시질 못했고. 이모댁에서 ...

[잡담] ..... 매년 똑같네.

1. 역시 생각만 하면 안된다. 그냥 움직여야지. 하지만 뭐 워낙 사람 많은게 싫으니.. 세상 내 맘대로 되는것도 아니고.. 그저 올 해도 그 분의 명복을 빈다. 하늘위에선 평안하시길.. 2. 표현의 자유는 어디까지 절대적일까.생각해보지만.. 역시 한계는 있는게 아닌가 싶다. 적어도... 나치 독일의 잔재들. 이를 테면 아우슈비츠의 간판에 걸린...

[잡담] 또 하드~

상큼하게 날려먹을뻔 했습니다. 뭐 한 20%는 날아갔지만. 역시 삑삑 소리날적 한번쯤 Seatool 정도는 돌려주었어야. .....하는데.... 이상하게 윈도우즈 버전이 안돌아간다고 귀차니즘을 발휘했더니 그냥 우걱우걱 씹어주시는군요.도스버전 돌려보니 확인할 방법이 없으니 라끄베르와 상...이 아니라 AS가져가라 하니.. 시키는 대로 했습니다. ...

▶◀ 왜 슬픈 예감은 틀린적이 없는지.

1.  버릇되것다. 딱 안좋은 것만 맞추는 점쟁이 있잖아 그런거.. 앞으로 우리 인사는 재건합시다~ 로 해야겠네. 아니라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2. 민주주의가 죽었냐 묻는다면. 확실히 죽었다 내맘속에선. 뭐 언제는 민주주의가 이나라 가치관이었냐?부동산하고 주가였지. 상관도 없을.. 3. 다들 여론...

[WOW] 아오 빡쳐!!!!! TOT

결국 지난번에 이어 한번 더 소판다 감상글입니다만... 1. 냥꾼... 솔까말.. 이런게 대격변이 아닌가 싶은데.. 이거 확실히 하향.. 암만 봐도 하향.. 좌로봐도 하향, 우로봐도 하향.. 인벤이나 와겔글도 조금 둘러봤지만.. 암만봐도 나락이 맞는것 같음.. 블자 사장딸(법사)이 도적한테 맞아죽은게 아니라 냥꾼한테 맞아죽은듯... 사실 섭에서 이름좀 ...

[잡담] 혓바닥에 알보칠~

1. 이거 만든놈은 분명히 나치 독일의 고문기술자 출신임에 틀림없다. ..... 그런데 이게 약해진거라고? 아아아아아아아아아악!!!!! TOT (데굴데굴~) 2. 위치도 참 희안한데 나는 혓바늘.  혀끝과... 혀 옆과 혀 밑이라..... 도대체 몇개야!!! 조져!!!!... 하고........................

[잡담] .... 또 한해가 돌아오고.

1. 여전히 스스로에 대한 약속은 못지키는구나. 가신 분에 대한 천박하기 짝이 없는 조롱질은 여전하고..  산사람도  내버려둘 생각 안하는 치졸하고 추잡한 정권. 악이 뭔가. 어떻게 구는게 악인가에 대해서는 정말 착실하게 배우는 듯. 그저.. 고인의 명복을 빈다.  2. 다 낫긴 한것 같은데.. 정말로 몸조심 해야.. OTL ...

▶◀.... 참 덧없이 진다.

수성구.. 뭐 대구 전체가 다 그렇지만 어쨌든 한 두어달이나마 지내본 경험은. 무지하게 덥고 또 쌀쌀 맞은 가을 바람도 빨리 오는... 그런 곳이었습니다. 그 무덥고 또 쌀쌀맞은 동네 날씨마냥 누군가의 '장난'에 시달리다 애 하나가 또 그렇게 뛰어내렸군요. 도저히 14살 아이가 쓴 것 같지 않은 가슴을 배는듯한 그 유...
1 2 3